Shopping Cart

Close

No products in the cart.

Living in the USA

한글.원 릴레이 스토리

Share your posts
      • Share your posts

        미국 캘리포니아에 사는 에밀리는 한국에서 온 이민자 부모님 사이에서 태어났다. 그녀는 유년 시절부터 한국어를 배우며 자랐지만, K-Pop과 한국 드라마를 접하면서 한글과 문화에 대한 궁금증이 더해 같다. 그녀는 한국의 역사와 문화에 대해 더 알고 싶었지만, 한글 사용이 적다 보니, 한계를 느끼고 있었다.

        한편, 한국 서울에 사는 지수는 미국에서 유학하고 한국에 돌아와 있었다. 그는 한국어를 모국어로 사용하지만, 미국에서 오랜 시간을 보내면서 한국 문화에 대한 관심이 떨어졌다. 미국생활과 영어에 대해 좀 더 알고 배우고 싶었지만, 한국에서의 생활이 바쁘다 보니 쉽지 않았다.

        어느 날, 에밀리는 한글.원이라는 사이트를 발견했다. 한글.원 사이트는 한글을 사용하는 사람들을 위한 온라인 커뮤니티였다. 에밀리는 이 사이트에 가입하여 한글을 사용하는 소셜네트워킹을 시작했다.

        같은 시기, 지수도 한글.원 사이트에 가입했다. 지수는 미국생활에 대한 향수와 미국에 있는 한국사람들에 대해 좀 더 알어보기 위해 이 사이트에 가입했다.

        에밀리와 지수는 한글.원 그룹에서 처음 만났다. 두 사람은 한국어 공부와 한국 문화에 대한 관심으로 인해 점점 가까워졌다. 두 사람은 매일같이 사이트를 통해 대화를 나누며 서로의 문화와 삶에 대해 알게 되었다.

        어느 날, 에밀리는 지수에게 한국에 방문할 계획이 있다고 말했다. 지수는 에밀리의 방문을 반갑게 맞이했다. 지수는 에밀리에게 한국의 명소와 전통 문화를 소개해 주고 한국 음식들도 소개해 주었다.

        에밀리는 지수와 함께 한국을 여행하며 한국의 아름다움과 문화를 직접 체험했다. 그녀는 한국에 대해 더 많이 알게 되면서 한국에 대한 이해와 관심이 더욱 커졌다.

        지수도 에밀리와 함께 시간을 보내며 한국 문화에 대한 관심이 다시 살아났고 미국에 사는 사람들의 생활과 사고방식에 대해 좀 더 이해할수 있었다. 에밀리에게 한국의 전통 문화를 알려 주려고 하다보니 한국문화와 한글에 대해 좀 더 공부하고 사랑하게 되었다.

        에밀리는 한국에서 떠나기 전날, 지수에게 말했다.

        “지수, 정말 고마워. 너 덕분에 한국에 대한 이해가 깊어졌고, 한국을 사랑하게 되었어.”

        지수는 에밀리에게 말했다.

        “나도 고마워. 에밀리 덕분에 한국 문화에 대한 관심이 다시 살아났어.”

        두 사람은 서로의 손을 잡고, 서로의 앞날을 응원하며 헤어졌다.

        에밀리는 미국으로 돌아온 후에도 지수를 잊지 않았다. 그녀는 지수와 함께 찍은 사진을 보며 한국에서의 추억을 되새겼다. 그리고 언젠가 지수를 다시 만나서 한국 문화에 대한 공부를 계속하고 싶다는 꿈을 키웠다.

        지수는 에밀리를 그리워하며, 한국 문화에 대한 공부를 계속했다. 그리고 언젠가 에밀리를 다시 만나서 함께 한국과 미국의 문화 교류에 기여하고 싶다는 꿈을 키웠다. – Part 1 –

        릴레이 방식의 스토리입니다. 다음 스토리를 연결해 주세요.

    Viewing 0 reply threads
    Reply To: 한글.원 릴레이 스토리
    Your information:




    Start of Discussion
    0 of 0 replies June 2018
    Now

    Sign In

    Register

    Reset Password

    Please enter your username or email address, you will receive a link to create a new password via email.